PR Center

Hanil's Notice

main-slide01
WE HAVE A
SOLID MILESTONE

우리는 견고한 역사를 지니고 있습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을 견고한 역사를 바탕으로 꾸준히 성장해 나아갈 것입니다.

slide02

LEADING THE FUTURE AT
THE CENTER OF THE FORTH
INDUSTRIAL REVOLUTION

4차 산업혁명의 중심에서 미래를 이끌다.

한일합섬은 끊임없이 도전하고, 미래성장 동력을 발굴하여 4차 산업의 중심에 설 것입니다.

main-slide04
FIRST SINGLE COMPANY
TO WIN THE 100MILLION
AWARD FOR THE EXPORT

단일기업 최초 1억불 수출의 탑 수상

한일합섬은 경제 발전기에 제조와 수출을 통해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해 왔습니다.

연혁
SINCE 1964, PRIDE OF
KOREAN TEXTILE HISTORY

대한민국 섬유 역사의 자부심

한일합섬은 1964년 설립되어, 국내 최초로 아크릴사를 생산하기 시작해 국민 의생활에 새로운 장을 열었습니다.

main_1
WE HAVE A
SOLID MILESTONE

우리는 견고한 역사를 지니고 있습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을 견고한 역사를
바탕으로 꾸준히 성장해 나아갈 것입니다.
main_2
LEADING THE FUTURE AT
THE CENTER OF THE FORTH
INDUSTRIAL REVOLUTION

4차 산업혁명의 중심에서 미래를 이끌다.

한일합섬은 끊임없이 도전하고, 미래성장 동력을
발굴하여 4차 산업의 중심에 설 것입니다.
main_3
FIRST SINGLE COMPANY
TO WIN THE 100MILLION
AWARD FOR THE EXPORT

단일기업 최초 1억불 수출의 탑 수상

한일합섬은 경제 발전기에 제조와 수출을 통해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해 왔습니다.
main_4
SINCE 1964, PRIDE OF
KOREAN TEXTILE HISTORY

대한민국 섬유 역사의 자부심

한일합섬은 1964년 설립되어, 국내 최초로
아크릴사를 생산하기 시작해 국민 의생활에
새로운 장을 열었습니다.

아래로
COMPANY
INTRODUCTION
OVERVIEW

1964년 설립되어 우리나라 섬유산업을 선도해 온 한일합섬은 국민의 생활개선은
물론 경제 발전기에 제조와 수출을 통해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해 왔습니다.

more

Slide 1

ACRYLIC YARNS

1967년, 국내 최초로 아크릴사를 생산하기 시작해 국민의 생활에 새 장을 열었던 한일합섬은
수출확대를 통해 국가 경제발전의 주역이 되었습니다.

HANILON

우수한 품질로 세계적 명성을
자랑하는 아크릴사

ELEX

전자파 차폐l정전기방지
향균l소취

HANILON AB+

향균l소취

SHIELDPIA

난연l향균l소취

Voltlon

전자파 차폐l정전기 방지
향균l소취

Slide 2

SPUNBOND

스판본드 부직포는 기존의 종이, 필름, 직물을 대체하는 새로운 소재로 우리 일상
생활용품에서부터 산업용까지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습니다.

SUPERBON

폴리에스터 부직포

HANIBON

폴리프로필렌 부직포

Slide 3

NEW BUSINESS

한일합섬은 당사의 고 기능성 섬유를 활용하여
다양한 사업영역으로 확장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해 나갈 것입니다.

Pororo Care

생활이 곧 놀이가 되는 삶
뽀로로 키즈패션

PINKFONG

유아동 기능성 침구류 사업 진출

HANIL NOTICE
수능 앞둔 '유진가족'에게 전하는 따뜻한 응원
2018.11.12 수능 앞둔 그룹 임직원 자녀 100여 명에게 응원 선물 전달 3894_8146_2351.jpg   '2018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사흘 앞두고 그룹 각 계열사가 임직원의 수험생 자녀들을 격려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유진기업은 올해 수능을 치르는 임직원 자녀 37명에게 상품권과 격려 메세지를 담은 편지를 선물했다. 유진투자증권, 유진자산운용, 유진투자선물, 유진저축은행 등 그룹 금융부문은 임직원 수험생 가족 47명에게 고급 초콜릿과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동양(17명), EHC(5명), 유진홈데이(2명), 한국통운(2명), 경영지원실(7명)도 상품권과 찹쌀떡, 격려편지 등의 선물로 격려의 마음을 전했다. 한일합섬은 자사 임직원 자녀 1명은 물론 거래처 임직원 자녀 6명에게도 합격기원 선물을 전달했다. 그룹 관계자는 "임직원 본인 뿐만 아니라 그 가족까지 아울러 함께 걸어가는 데 '유진가족'의 진정한 의의가 있다"며 "모든 수험생 가족들이 만족할만한 열매를 얻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그룹 각 계열사는 매년 수능을 앞둔 임직원 자녀를 대상으로 응원 메세지와 선물을 지급하며 격려하고 있다. 출처 : 유진에버(http://news.eugenes.co.kr)
한일합섬, '2018년 한마음 단합대회' 실시
2018.11.12 본사 직원 30여 명, 공장 직원 20여 명 각각 서울과 마산 저도에서 둘레길 걷기 행사 치러 3895_8147_4242.jpg '2018 한마음 단합대회' 서울 행사에 참가한 한일합섬 본사 직원들 한일합섬이 지난 10일 '2018 한마음 단합대회'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임직원들의 일체감과 소통을 가다듬기 위해 마련되었다. 본사 직원 30여 명은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의령과 대구공장 직원 20여 명은 경남 마산 저도에서 각각 둘레길 걷기 행사를 치렀다. 3895_8148_4246.jpg '2018 한마음 단합대회' 마산 행사에 참가한 한일합섬 의령, 대구공장 직원들 특히 서울 대회는 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서 주최한 <2018년 섬유패션인 한마음 걷기대회> 참가를 겸해 진행되었다. 참가자들은 약 7km 길이의 올림픽공원 둘레길을 함께 걸으며 유대를 다졌다. 저도 대회 참가자들 역시 늦가을 정취가 내려앉은 저도 둘레길을 함께 걸으며 동료의식을 고취했다. 한일합섬 관계자는 "일상의 업무 현장을 벗어나, 한 해 동안 업무에 매진해온 서로를 격려할 수 있어서 의미가 깊었다"며 "본사와 공장 직원 모두가 함께 노력해 남은 2018년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출처 : 유진에버(http://news.eugenes.co.kr)
한일합섬,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복구에 힘 보탠다
2018.10.10 ì§ë 5ì¼ ì ì§ê·¸ë£¹ ê³ì´ì¬ì¸ íì¼í©ì¬ì´ ì§ì§í¼í´ 복구 ì±ê¸ì¼ë¡ 7ìµ ë£¨í¼ì를 ì¸ëë¤ìì ì ì­ìì¬ì ì ë¬íë¤. ì¬ì§ ì¤ë¥¸ìª½ìì ì¸ ë²ì§¸ê° ê¹ë³í¨ PT.HANIL INDONESIA(PT.íì¼ì¸ëë¤ìì) ë²ì¸ì¥ ì¤ë¥¸ìª½ ë¤ ë²ì§¸ê° ì¡°ë ë¤ë¥´ë§ì, ì¸ëë¤ìì ì ì­ì ê¸°ê¸ ë° ì¸íë¼ ì´ì¬ 지난 5일 유진그룹 계열사인 한일합섬이 지진피해 복구 성금으로 7억 루피아를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사진 오른쪽에서 세 번째가 김병효 PT.HANIL INDONESIA(PT.한일인도네시아) 법인장 오른쪽 네 번째가 조니 다르마완, 인도네시아 적십자 기금 및 인프라 총재 한일합섬이 강진과 쓰나미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 이재민들을 돕기 위한 지원에 나섰다.   한일합섬은 지난 달 발생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을 강타한 진도 7.5 규모의 강진으로 발생한 이재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5일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7억 루피아를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적십자사 본부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는 김병효 PT.HANIL INDONESIA(PT.한일인도네시아) 법인장과 조니 다르마완(Johnny Darmawan) 인도네시아 적십자 기금 및 인프라 총재, 나난 쏘까르나(Nanan Soekarna) 인도네시아 적십자 협의회 고문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에 전달된 성금은 인도네시아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 및 현지 주민들의 구호물자 구입을 위해 사용될 계획이다. 김병효 PT.HANIL INDONESIA 법인장은 “지난 26년 동안 인도네시아 현지 직원들의 노력으로 PT.HANIL INDONESIA가 성장할 수 있었던 만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도움이 되고자 성금을 지원하게 됐다”면서 “지진 피해지역이 빨리 복구되어 정상화되길 바라며 지원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니 다르마완 인도네시아 적십자사 총재는 “지진피해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PT.HANIL INDONESIA가 지원을 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고, 피해지역이 빠른 시간 안에 다시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일합섬은 1992년 인도네시아 중부 자와 솔로지역에 현지법인인 PT.HANIL INDONESIA를 설립해 3개의 공장에서 아크릴 섬유를 생산하고 있다. 2017년에는 2500만 달러를 투자해 연간 2만4000톤으로 생산량을 확대했으며 해외 30여개 국가에 HANILON이라는 브랜드로 수출하고 있다. 현재 2,600여명의 현지인 근로자와 11명의 한국인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이번 강진으로 인한 현지 법인의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 유진에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유진에버(http://news.eugenes.co.kr)

두 번의 법정관리 딛고 일어난 한일합섬

/
http://www.laborpl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922